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Update : 2021.10.18 월 18:14
일간전북
로그인  |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강타의 사생활
 작성자 : 이루다  2019-08-05 11:45:09   조회: 341   
[종합] 강타, 사생활 논란 2차 사과→우주안 법적대응→싸늘한 여론

가수 강타가 사생활 논란에 재차 사과했다. 그러나 여전히 여론은 싸늘하다.

강타는 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오랫동안 저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께 개인적인 일로 깊은 실망과 상처를 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사과햇다. 그는 "오랜 기간 사랑받으며 활동해온 만큼 개인적인 모습에도 좋은 모습 보여 드렸어야 했는데 이 모든 일은 변명의 여지없이 저의 부족함과 불찰로 비롯된 것이다. 앞으로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며 깊이 반성하고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금일(4일) 발매 예정이었던 신곡 공개는 취소하며 뮤지컬과 콘서트 등 이미 정해져 있던 활동은 저 혼자 결정할 수 없는 부분이므로 관계된 모든 분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다시 한 번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레이싱 모델 우주안은 1일 자신의 SNS에 강타와의 찜질방 데이트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은 4시간 여만에 삭제됐지만 열애설이 제기됐고, 강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는 "두 사람은 몇년 전 이미 끝난 인연이다. 상대방이 실수로 영상을 올렸다가 삭제했다고 들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우주안은 자신의 SNS를 통해 "강타 씨와 저는 교제해오다 작년 헤어졌고 최근에 다시 만남을 갖고 서로를 알아가는 중"이라고 밝혀 논란이 야기됐다. 이에 강타는 2일 "지난해 결별 이후 7월 말 우주안과 만났다. 이후 연락을 하던 중 결별 전 영상이 실수로 우주안 SNS에 게재되는 모두에게 당황스러운 상황이 발생했다. 어제 우주안이 올린 글은 내게 공유한 이후 올린 것이다. 대화 결과 이대로 서로의 인연은 정리하기로 결론을 지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끝난 인연이므로 더 이상 우주안에게도 상처주고 싶지 않고 많은 분들께도 개인적인 일로 심려끼쳐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우주안 또한 자신의 SNS에 "내 실수로 심려와 걱정을 끼쳤다. 강타와 논의 후 어제의 피드를 업로드 했고 이후 대화 결과 서로의 인연을 여기까지 정리하기로 결정 내렸다. 실수로 올린 피드 때문에 상처받은 팬분들과 강타에게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렇게 사건은 일단락 되는 듯 했다. 그런데 방송인 오정연의 폭로로 논란은 재점화 됐다. 오정연은 강타와 우주안의 이름이 있는 실시간 검색어 순위 캡처와 함께 "반 년 가량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며 하루가 멀다 하고 만나온 연인이 다른 여자와 한 침대에서 발견되면? 충격일 수밖에 없다. 더구나 그 연인이 내가 어릴 적부터 우상으로 생각해왔던 사람이라면 내가 보고 듣고 믿어왔던 세상의 모든 것이 다 거짓으로 느껴지게 될 정도의 어마어마한 파문이 일어난다. 이 일은 2년 전 내가 직접 겪은 일이고 나는 그 이후 크나큰 상처를 받아 참 오래도록 힘들었다"고 주장했다. 우주안은 SNS를 통해 "당시는 4월이었고 본인이 '지난해까지 만난 사이'라고 직접 내게 말햇다. 현재 진행하는 부분이 아닌 것 같아 당혹스러웠지만 두 사람이 대화를 잘 나눠보라고 자리를 내드린 기억이 있다. 제발 저에게 근거 없이 바람녀 프레임 씌우지 말아달라"며 오정연과 댓글로 설전을 벌였다. 그러다 3일 오정연과의 오해를 풀었다고 밝혔다. 그리고 4일에는 "허위 사실, 악성 댓글, 악성 루머에 관한 법률적 절차를 결정하게 됐다. 불이익이 없도록 양해와 협조 부탁 드린다"고 선언했다. 논란이 4일째 이어지자 결국 강타는 2차 사과에 나섰다. 3일 참석 예정이었던 'SM 타운 인 재팬 2019'에 불참한데 이어 2년 9개월 만의 신곡인 '러브송' 발매도 취소했다. 대중의 반응은 차갑다. 20년 넘는 활동 기간동안 반듯한 이미지로 사랑받았던 강타이기에 더욱 큰 배신감을 느낀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강타는 16일 개막하는 뮤지컬 '헤드윅'과 9월 20일 열리는 H.O.T 콘서트 출연을 예정하고 있다.

2019-08-05 11:45:09
218.xxx.xxx.135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756
  부동산 대책   이루다   2019-12-18   385
755
  목감기에 좋은 음식입니다   권현이   2019-10-18   324
754
  태풍 하기비스 일본 돌진   이루다   2019-10-12   298
753
  강타의 사생활   이루다   2019-08-05   341
752
  ‘일본 불매운동’ 참여 국민 절반 넘었다…전주보다 6.6%p 늘어   이현재   2019-07-18   466
751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1년', 금요일 출발 여행자 1.5배 늘었다   이현재   2019-07-09   383
750
  날씨가 흐린게 비가 올 전망입니다   박동훈   2019-06-21   297
749
  다뉴브강 사고 132㎞ 떨어진 곳서 수습 시신, 60대 한국인 남성으로 확인   이훈   2019-06-04   477
748
  필리핀 규모 6.1 지진 발생…8명 사망   이현재   2019-04-23   740
747
  [독자투고]강화된 음주운전 처벌기준을 아시나요   이규정   2017-01-30   1312
746
  [독자투고]고속도로 갓길 이용 부득이한 경우에만   이규정   2017-01-30   1306
745
  (독자투고) 겨울철 졸음운전 예방법을 숙지하자   이규정   2017-01-29   5499
744
  (독자투고)겨울철 눈길 안전운전 요령 숙지하자!   이규정   2017-01-29   4262
743
  (독자투고)설맞이 날치기 예방법을 알아보자!   이규정   2017-01-29   4285
742
  (독자투고)방심은 금물 겨울철 블랙 아이스를 조심하자   이규정   2017-01-29   4340
741
  쇼펜하우어 평전 염인주의자의 인생과 철학   우물이있는집   2016-11-15   4606
740
  <독자투고>후속사고 예방위한 안전조치 숙지해야   홍정원   2016-09-11   4979
739
  <독자투고>방향지시등 사용 생활화해야   홍정원   2016-09-05   5715
738
  <독자투고>벌초 시 안전사고 예방법   홍정원   2016-09-01   5515
737
  <독자투고>기초질서 준수하여 성숙한 민주사회ㅗㄹ   홍정원   2016-08-30   5615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자유게시판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일간전북 | 등록번호:전북 아00054 | 등록년월일 : 2011.08.10
발행인: 육화봉 | 편집인 : 육화봉 | 전화:0505-670-7000 | 팩스0505-670-0404
우)561-830 전주시 덕진구 건산로 1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훈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양두식
Copyright 2011 일간전북, KNS.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jb@jbk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