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Update : 2024.2.23 금 18:59
일간전북
로그인  |  회원가입
자유게시판
 (독자투고) 여름철 폭죽놀이 '아찔한 안전사고 주의'
 작성자 : 차형범  2014-07-31 11:14:32   조회: 1297   
여름철 폭죽놀이 ‘아찔한 안전사고 주의’

여름 휴가철 바닷가에서는 밤이 깊어지면 아이를 데리고 나온 피서객이나 젊은 남녀들이 폭죽을 터뜨리며 불꽃놀이를 즐기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다. 그러나 해변·캠프장 등 휴양지에서 폭죽으로 인한 안전사고가 해마다 끊이지 않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1년부터 올해 6월까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폭죽 관련 안전사고가 총 189건에 이른다. 특히 피서휴가 절정기인 8월에 사고가 가장 많았다. 사고는 해변가 등 야외에서 가장 많이 일어났고 캠프장·공원 등 여가·놀이시설이 그 뒤를 이었다. 10대 이하의 청소년과 어린이 사고가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저연령층의 폭죽 사용 사고가 많았다. 대부분의 사고는 점화된 폭죽의 불꽃이나 파편이 몸에 튀어 상해를 입는 경우였지만, 사고 사례 중 10%가량은 점화된 폭죽을 입에 물고 장난치거나 다른 사람에게 던지는 등 잘못된 사용으로 피해를 입은 경우도 적지 않았다. 사고 내용으로는 화상이 60.9%로 가장 많았고 안구 및 시력손상이 27.5%, 찔림, 베임, 열상 등이 5.8% 정도이다.
폭죽으로 인한 사고를 예방하려면
△ 폭죽 제품의 주의사항을 반드시 숙지하고 사용한다.
△ 어린이 혼자 가지고 놀거나 점화하지 않도록 보호자가 함께 주의하여 사용해야 한다. 특히, 어린이가 폭죽을 입에 물거나 손에 들고 사용하지 않도록 한다.
△ 반드시 야외에서만 사용한다. 점화하기 전 주변에 사람이 있는지 확인하고 주변에 인화성물질이 있는지 살펴본 후 최대한 멀리 안전거리를 확보한 상황에서 사용해야 한다.
△ 점화되지 않은 폭죽은 다시 점화하거나 만져보지 말고, 충분한 시간이 경과한 후 제품에 물을 붓거나 물통에 넣어 폐기한다.
△ 마찰에 의해 폭죽이 점화될 수 있으므로 절대 주머니에 넣고 다니지 않는다.
△ 화재예방을 위하여 사용 후에는 불이 꺼진 것을 확인한 후 버린다.
이와 같은 안전수칙을 지키더라도 예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해서 화상을 입게 된다면 화상부위를 물 또는 생리 식염수로 씻어내 화기를 가라앉히고, 붕대나 깨끗한 천으로 다친 부위를 감싸고 즉시 병원으로 가 치료를 받아야 한다.
즐거운 휴가철을 보내기 위해 밤바다의 폭죽놀이도 좋지만, 주의사항을 반드시 숙지하여 안전사고 없는 건강한 여름휴가 보내길 바란다.

전북지방경찰청 경찰관기동대
순경 차형범
2014-07-31 11:14:32
114.xxx.xxx.198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
  탐욕과 분노의 바이러스   장광호   2014-08-12   1407
15
  (독자투고) 벌초시즌 말벌·예초기 등 안전사고 주의   차형범   2014-08-11   1427
14
  (독자투고) '휴가철 보안사고 예방' 소중한 개인정보를 보호하자.   차형범   2014-08-10   1399
13
  (독자투고) '주민번호 수집 금지' 개인정보 유출을 방지하자!   차형범   2014-08-07   1522
12
  야간 보행중에는 밝은색 옷을 착용하자   오재환   2014-08-06   1441
11
  불량전선! 전기화재 원인 주의를...   김장섭   2014-08-06   1411
10
  (독자투고) 층간흡연, 이웃간 배려가 필요하다   차형범   2014-08-05   1400
9
  보행중 휴대폰 사용 자제해야   오재환   2014-08-04   1402
8
  (독자투고) 여름철 피서지 '청소년 탈선의 온상'   차형범   2014-08-03   1411
7
  (독자투고) '강화되는 운전면허 학과시험' 미리 알고 대비하자.   차형범   2014-08-03   1367
6
  (독자투고) 여름철 폭죽놀이 '아찔한 안전사고 주의'   차형범   2014-07-31   1297
5
  (독자투고) 여름철 타이어관리로 교통사고를 줄입시다   오재환   2014-07-30   1317
4
  (독자투고) 잠 못 이루는 밤, 열대야 극복하고 숙면하세요!   차형범   2014-07-30   1320
3
  [독자투고] 농촌의 빈집, 청소년 범죄에 악용 돼   김대혁   2014-04-14   2140
2
  인체 디자이너   장광호   2013-02-20   4338
1
  소화기 보관과 관리 방법   송대근   2012-01-18   4086
0
  출판기념회 참석 후   향기   2012-01-18   3907
-1
  고속도로 통행료 출퇴근할인 확대, 주말요금은 할증 11월말부터 시행 예정   이재나   2011-11-03   4076
-2
  자랑스런 전북인대상 근로부문 의문점   최규남   2011-10-10   6125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31 | 32 | 33 | 34 | 35 | 36 | 37 | 38 
신문사소개기사제보자유게시판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일간전북 | 등록번호:전북 아00054 | 등록년월일 : 2011.08.10
발행인: 육영은 | 편집인 : 육화봉 | 전화:0505-670-7000 | 팩스0505-670-0404
우)561-830 전주시 덕진구 건산로 1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훈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양두식
Copyright 2011 일간전북, KNS.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jb@jbk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