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Update : 2017.4.23 일 23:28
일간전북
로그인  |  회원가입
지방자치전라북도
전라북도, 2023세계잼버리 새만금 유치 위해 아·태지역 안방 표밭 확고히 다진다
유재성 기자  |  kns11@jbkn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1  13:27: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일간전북 = 유재성 기자]
돌다리도 두드리고 건너자’,
전라북도가 2023세계잼버리 새만금 유치를 위해 안방인 아시아·태평양지역 회원국들을 대상으로 전폭적인 유치 지원을 이끌어내기 위한 총력전에 나섰다.
 
특히 개최지 결정이 4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시점이어서 전북도 송하지사를 비롯해 유치위원장인 이주영 국회의원, 한국스카우트 함종한 총재, 한국관광공사, 주 인도네시아 대사 등 민··정계 지휘부가 총출동해 표심 결집에 들어갔다.
 
오는 816일 아제르바이잔에서 2023세계잼버리 새만금 유치 승전보기획하고 있는 전북도(송하진 지사) 등 대한민국 유치단은 이달 22일부터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개최되는 아·태 서밋총회에 직접 참가해 한자리에 모이는 아태지역 모든 회원국을 대상으로 유치 홍보활동을 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보고 전방위 유치활동에 돌입했다.
 
개최지 결정에 참가할 수 있는 전체 회원국은 최근 2개국이 추가되어 166개국이며 각 국가별 6표를 행사하게 된다. 따라서 25개 아시아 회원국들은 150표를 가지고 있는 셈이다.
 
이번 회의에는 전라북도 송하진 지사 외에 한국스카우트연맹 함종한 총재2023 세계잼버리 유치위원장인 이주영 국회의원, 한국관광공사 강옥희 본부장이 참석하여 유치활동에 힘을 보태며 아태 회원국 100% 유치지원을 목표로 홍보활동을 펼친다.
 
또한 현지에서는 조태영 주인도네시아 대사와 한국관광공사 오현재 자카르타 지사장도 합류해 25개국 주요인사들을 상대로 개별 면담하는 등 유치성공을 위해 민관정계가 모두 나서기로 했다.
 
유치단은 매일 5~6개국 개별 국가들과 유치활동을 전개하는 가운데 특히 24일 총회와 전라북도가 주최해 진행하는 코리아 리셉션에서는 대한민국 유치준비 상황을 홍보영상과 함께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며 송하진 전라북도 지사를 비롯 대표단 모두가 한복을 입고 유치 분위기를 고조시키기로 했다.
 
송하진 지사는 이 자리에서 잼버리 유치에 대한 전라북도의 충분한 인프라 여건과 성공개최를 위한 지방정부차원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하는 등 표심을 결집시킬 계획이다. 
 
한편 아태 서밋 회의에는 유치경쟁 대상국인 폴란드 대표단도 참석하기 때문에 서로 눈치를 의식하며 유치활동이 전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우리나라 대표단은 폴란드와의 비교 등 네거티브 유치활동보다는 독자적으로 편안하게 활동하기로 전략을 모았다.
 
전라북도와 잼버리 유치 관계자들은 지역적으로 아태 회원국들은 그간 꾸준하게 우리나라와 스카우트 발전을 위해 협력해온 나라들이 많은 만큼 유치활동이 쉬어보일 수 있으나 돌다리를 두드리고 건너는 심정으로 더욱 꼼꼼하게 표심을 확고히 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일간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유재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자유게시판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일간전북 | 등록번호:전북 아00054 | 등록년월일 : 2011.08.10 | 발행/편집인 : 양두식 | 전화:0505-670-7000 | 팩스0505-670-0404
우)561-830 전주시 덕진구 인후동1가 627-1(신주소 전주시 덕진구 건산로 15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훈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양두식
Copyright 2011 일간전북, KNS.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jb@jbk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