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Update : 2020.3.29 일 01:25
일간전북
로그인  |  회원가입
최근뉴스농수축산
농촌진흥청, 양파 마늘 생육기 철저한 관리 당부
이혜숙 기자  |  jb@jbkn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7  17:05: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일간전북 = 이혜숙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양파, 마늘의 수확량과 저장성을 높이기 위해 웃거름 주는 시기와 물 관리 등 생육기 재배 요령을 제시했다.
 
웃거름으로 주는 질소와 칼리는 성분량을 기준으로 양파는 10아르(a)16kg, 9.6kg, 마늘은 16kg, 8.3kg2번에 걸쳐 주는 것이 표준이지만, 지역과 토양 상태에 따라 횟수와 양을 조절해야 한다.
 
웃거름 주는 시기가 지나치게 늦거나 질소질 비료를 지나치게 많이 주면 오히려 수량이 떨어지고 품질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친다. 올해처럼 생육이 빠를 때는 마지막 웃거름을 예년보다 다소 일찍 주는 것이 좋다.
 
질소질 비료를 너무 늦게까지 주면 양파는 겉 인편(비늘조각)수용성 질소가 쌓이고 석회 결핍이 유발돼 수확 후 저장하는 동안 부패율이 30%까지 증가한다.
 
질소를 많이 준 경우에도 수확 후 부패율이 상승한다. 양파는 표준시비량(비료량)1.5배를 줬을 때 부패율이 52%까지 상승했다. 마늘은 표준시비량의 1.5배를 준 경우, 이차 생장 발생률이 54%가량으로 나타났다.
 
다만, 황산칼리는 양파마늘의 기능성 성분인 알리신 함량을 높이고, 마늘의 경우 구(지하부, 먹는 부분)를 키우며 광합성에도 좋은 영향을 주므로 염화칼리 대신 웃거름으로 사용해도 좋다.
 
토양은 양파, 마늘의 품질과 저장성을 높이기 위해 건조하지 않게 관리해야 한다. 마늘은 물을 주지 않고 재배하는 것보다 36월 생육기에 주기적으로 물을 주면 수량이 122% 증가한다.
 
마늘구가 커지는 시기에도 수분이 많이 필요하다. 36월 사이 건조한 날이 계속되면 10일 간격으로 충분히 물을 줘 토양이 마르지 않도록 한다.
 
한편, 양파는 구를 키우기 위해 양파가 쓰러진 뒤까지 물을 주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저장 시 부패율을 높이는 요인이 된다. 따라서 양파는 쓰러짐이 시작되면 물 대기를 멈추도록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허윤찬 채소과장은 양파, 마늘의 생산성과 품질 향상을 위해 적절한 웃거름 주기와 물 관리로 재배 마지막까지 신경 써야 한다.”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일간전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혜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자유게시판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일간전북 | 등록번호:전북 아00054 | 등록년월일 : 2011.08.10
발행인: 육화봉 | 편집인 : 육화봉 | 전화:0505-670-7000 | 팩스0505-670-0404
우)561-830 전주시 덕진구 건산로 15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훈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양두식
Copyright 2011 일간전북, KNS. All rights reserved. [문의메일] jb@jbkns.com